어느날 어머님께서 도로부역(봄, 가을이면 1가구에 1인씩 공동으로 지정된 도로를 보수한 것)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가셨다가 초생달이 뜰 무렵에 집에 돌아오셨는데, 아픈 나의 발을 문지르면서 눈물로 흐느끼다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나를 안고 그대로 자 버렸다. 물론 저녁밥도 굶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다음날 아침에 왜 우셨는지 나는 궁금해서 물었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어머니께서는 다시 눈물을 글썽이면서 "어제 부역을 가서 동계면 소재지에 사는 박씨댁을 만났는데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못 걸어 다니는 아들이 지금도 살았느냐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치료하지 못할 바에는 깊은 산골짜기에 버리라는 말을 듣고 기가 막혀서였다"고 하셨다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 말씀이 지금도 귀에 쟁쟁하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동암 설립•운영자 양복규 명예교육학박사의 自敍傳 中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"산속에 버려버리라"에서


1968년 대지99.2m2구입,1969년 3월 17일 3층297m2 건축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소장도서:한의서 및 고서 4만책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한약장 및 조제대


약방 업무중

 

건강관련저서

건강편람

건강철학

고서관련저서

고서도서목록편제

남원양씨도사파종가편가승편제,

천자문필사

수필관련저서

굴뚝속의 호롱불
(총 10권)
2013. 9. 19.

전북일보에
고금반경 연재중
2000. 12. 2.  


그동안 발간된 책들